UPDATED. 2020-07-11 18:42 (토)
文,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의 표명에 '입 열었다'
상태바
文,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의 표명에 '입 열었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6.1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사의를 표명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사의를 표명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남북관계 악화 책임에 사의를 표명한지 이틀 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40분 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면직안을 재가(裁可)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7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참석을 계기로 사의를 표명했다.

김 장관은 "여러 가지를 고려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분위기 쇄신의 계기를 마련하는 것도 저에게 주어진 책무가 아닐까 한다"고 사퇴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의 사의 표명에 이틀 동안 침묵을 지켰다. 이는 사실상 경질시킨 것이라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한 배려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18일) 김 장관과 만찬을 갖고 사의 표명에 대한 입장을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지난해 4월 8일 취임한 김 장관은 약 1년 2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