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9:31 (화)
해체 되어가는 바른미래당...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의원 9명 대거 '셀프 제명'
상태바
해체 되어가는 바른미래당...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의원 9명 대거 '셀프 제명'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2.1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김수민, 이태규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주승용 국회부의장실에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김수민, 이태규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주승용 국회부의장실에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한 국민의당에, '안철수계'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셀프 제명'으로 의원직을 유지한 채 입당하게 됐다. 

18일 오전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출당을 원하는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각각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로써 제적의원 17명 중 13명의 의원이 참석해 비례대표 의원 9명이 제명됐다.

당에서 제명을 받아 출당 조치가 이뤄진 비례대표 의원은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이태규·신용현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6명과 호남 정당 통합에 찬성하는 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 등 9명이다.

비례대표 의원들이 의원직을 유지하려면 자진 탈당 대신 당의 출당 조치가 있어야만 한다. 이날 제명 조치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은 의원직을 유지하며 당적을 옮길 수 있게 됐다.

안철수계 의원 6명은 제명이 의결되자마자 국회 의사과를 찾아가 당적을 '무소속'으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역구인 안철수계 권은희(재선·광주 광산을) 의원이 조만간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는 대로 국민의당으로 함께 입당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