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00:33 (수)
'똑,똑' 소리에 열어본 냉동트럭, 아프간 11명 있어
상태바
'똑,똑' 소리에 열어본 냉동트럭, 아프간 11명 있어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에서, 냉동 트럭에 숨었던 아프가니스탄인들이 질식사 위험에서 무사히 구출됐다.

지난 10월 영국 런던 인근에서 베트남 출신 유해 39구가 담긴 냉동 트럭이 발견된 지 두 달여 만이다.

지난 23일 AP, dpa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1일 독일 바이에른주 남동쪽 파사우 지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냉동 트럭에 실려있던 아프가니스탄인 11명이 발견됐다.

뒤편 컨테이너에서 노크 소리를 들려 트럭 운전자가 문을 열어보니 11명이 타고 있던 것이다.

독일 연방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4세에서 31세 사이의 아프가니스탄 출신으로, 발견 당시 두통과 호흡 곤란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냉동 트럭은 세르비아에서 과일을 싣고 가던 터키 트럭이었으며 벨기에로 향하는 길이었다.

트럭 운전자는 이들이 트럭에 타고 있던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고, 경찰 역시 운전자가 사람이 탄 것을 몰랐다는 증거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아프간인들의 정확한 탑승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독일 언론 도이체 빌레는 아프가니스탄인이 목적지까지 트럭에 갇혀있었다면 치명적인 일이 벌어졌을 것이라고도 보도했다.

최근 유럽에서 냉동 트럭에 탑승해 밀입국을 시도하는 무리가 빈번하게 발견되고 있다.

지난 10월 영국에서 발견된 베트남인들에 이어 같은 달 프랑스 칼레에서는 8명의 아프가니스탄인들이 냉동트럭에 탑승하고 있다가 적발됐다. 또 지난 11월 그리스 북부에서도 냉동 트럭에 탄 아프가니스탄인 41명이 발견돼 일부가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