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5 06:56 (토)
서울시의원, "예산 줄이지 말아달라" 무릎 꿇은 女장학관에 먹던 계란 던져
상태바
서울시의원, "예산 줄이지 말아달라" 무릎 꿇은 女장학관에 먹던 계란 던져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바닥에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예산 삭감을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 여성 장학관에게 서울시의원이 먹고 있던 계란을 집어 던진 사건이 뒤늦게 전해지며 파문이 일고있다.

당사자로 지목된 시의원은 홧김에 계란을 테이블에 내려놓았을 뿐 상대에게 직접 던지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문제가 된 체험교육 예산도 삭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다만 피해를 당한 장학관은 법적 대응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란 투척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달 29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가 내년도 서울교육청 예산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 산하 기관장 A 장학관은 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 유아 체험교육비를 삭감하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B 의원을 찾아갔다가 봉변을 당했다.

당초 교육청이 책정한 이 기관 체험교육 예산은 3억원인데, 시의회가 이를 절반으로 줄이려 하자 A장학관이 해당 의원에게 직접 사정을 설명하기 위해서였다.

교육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당일 B의원은 A장학관에게 회의실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A장학관은 자신이 소관하는 기관의 존폐가 달린 예산이기에 끝까지 통사정했다. 심지어 A장학관은 무릎을 꿇으며 눈물까지 흘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B의원은 A장학관이 회의실에서 계속 나가지 않자, 자신이 먹고 있던 삶은 달걀 두 개를 A장학관 옆 바닥에 집어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지켜보던 교육위 소속 의원들이 깜짝 놀라 B의원을 말리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후 A장학관은 심한 모욕감에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렸으나 내년 예산 심의가 종료되지 않은 시점에서 교육처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동안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계란 투척 사건'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시의회 측에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