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7:01 (금)
北, '초대형방사포 연발 시험사격에 김정은 참관'
상태바
北, '초대형방사포 연발 시험사격에 김정은 참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2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은 29일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참관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노동신문은 29일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참관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지난 28일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을 참관했고, 연발사격에 대만족했다고 노동신문이 29일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번 연발시험사격은 "초대형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뒀다"고 밝히며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결과에 대해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방과학자들은 더욱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당의 전략적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식의 첨단무장장비들을 더 많이 연구개발하고 하루빨리 인민군대에 장비시켜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억척같이 다져나갈 불타는 결의에 충만되여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리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전일호 인민군 중장 등 북한 미사일 개발의 실무책임자인 '미사일 4인방'이 모두 참석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인 박정천 포병국장과 대연합부대장들도 시험사격을 참관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이번까지 13번째 발사체를 발사했다.

이중 구경 600㎜급으로 추정되는 초대형 방사포 발사는 지난 8월 24일과 9월 10일, 지난달 31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