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16:21 (수)
"건물 옥상서 발 헛디뎌 추락" 한화 김성훈 사망
상태바
"건물 옥상서 발 헛디뎌 추락" 한화 김성훈 사망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11.23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8회말 무사에서 등판한 한화 바뀐투수 김성훈이 역투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1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8회말 무사에서 등판한 한화 바뀐투수 김성훈이 역투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한화 이글스의 유망주 투수 김성훈(21)이 23일 9층 건물 옥상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0분께 광주 서구 한 건물 9층 옥상에서 한화 투수 김성훈이 7층 테라스로 떨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김성훈이 발을 잘못 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타살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했다.

김성훈은 잠신중-경기고를 졸업하고 2017년 2차 2라운드 15순위로 한화에 지명됐다. 김민호 KIA 타이거즈 코치의 아들로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유망주 투수로 기대를 모았지만, 만개하지 못하고 짧은 생을 마감했다. 지난 시즌 1군에 데뷔, 10경기 27⅔이닝을 소화하며 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했다. 2019시즌에는 15경기 22⅓이닝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거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