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01:14 (일)
터키, 공습 이어 지상전 '쿠르드족 공격'...국제사회 일제히 비난
상태바
터키, 공습 이어 지상전 '쿠르드족 공격'...국제사회 일제히 비난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0.1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이 9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 위치한 육군본부 작전실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터키 국방부는 이날 "터키군은 '평화의 샘' 작전의 하나로 공군 등 지원 사격을 통해 테러조직 181개를 타격했다"고 발표했다 / 사진 = 뉴시스 ]
[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이 9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 위치한 육군본부 작전실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터키 국방부는 이날 "터키군은 '평화의 샘' 작전의 하나로 공군 등 지원 사격을 통해 테러조직 181개를 타격했다"고 발표했다 / 사진 = 뉴시스 ]

터키가 9일(현지시간)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를 공습·포격한 데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난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연합 행정부 수반 격인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터키를 향해 군사 작전의 중단을 촉구했다고 유로뉴스는 전했다.

융커 위원장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긴급 유럽의회 회의에서 "터키가 시리아와 국경 안보를 둘러싸고 문제가 있다는 점은 이해한다"면서도 "터키의 공격은 효과가 없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융커 위원장은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 설치하려는 피난민 등을 위한 '안전지대(safe zone)'와 관련해서도 "이와 관련한 어떤 것에도 EU는 자금을 지원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EU 28개 회원국의 공동 성명도 이어졌다. 이들은 "EU는 터키의 일방적인 군사 행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터키가 구상한 이른바 '안전지대'가 피난민의 보호를 위한 국제적 기준을 충족시킬 가능성은 낮다"고 비관했다. 

프랑스 외무부의 아멜리 드 몽샬랭 유럽 담당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프랑스, 독일, 영국은 공동성명(작성)을 마무리하고 있다"며 "우리는 성명에 (터키의 군사작전을) 강력하고 단호하게 규탄한다는 점을 매우 명확하게 명시했다"고 밝혔다.

몽샬랭 장관은 터키의 군사작전과 관련해 10일 시리아에서 비공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를 소집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터키가) 반(反) 이슬람국가(IS) 엽합의 안전과 인도주의적 노력을 위태롭게 하고 있으며 유럽인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는 끝내야만 한다"고 했다. 

영국의 도미니크 랍 외무장관은 터키의 군사 작전에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을 내고 "이 같은 위험은 지역을 불안하게 만들고 인도주의적 고통을 가중시킨다. 우리의 공동의 관심사인 다에시(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인 IS를 의미)에 대한 진전을 저해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