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17 (수)
이보미 12월의 신부로 사랑에 결실맺어
상태바
이보미 12월의 신부로 사랑에 결실맺어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09.2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보미는 이완과 12월 결혼소식이 알려졌다. 

12월에는 이완의 친누나이자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의 아내 인 톱배우 김태희(39)와 이제 형님(시누이) 동생 사이가 되게 됐다.

미녀 배우 김태희와 미녀 골퍼 이보미가 한 가족이 되는 것이다.

이완과 이보미는 지난해 초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첨 만남은 성당에서 신부님의 소개로 인연을 맺었으며, 골프라는 공통 관심사로 사랑을 키웠다.

탤런트 이완은 2004년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데뷔했다. '백설공주'(2004) '인순이는 예쁘다'(2007) '우리 갑순이'(2016~2017)와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2015) 등으로 얼굴을 알렸졌으며 탤런트 김태희(39) 동생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보미는1988년생으로 강원도 출생에 대학은 건국대를 나왔다. 2007년 KLPGA에 데뷔했다. 2010년 KLPGA 투어에서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거머쥐었다. 2011년 일본으로 무대를 옮겼으며, 2015년 시즌 7승과 함께 2억3000엔(약 19억원)으로 남녀 일본 프로무대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상금을 경신했다.

이에 이완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이완과 이보미가 12월에 결혼식을 올린다"며 "가족과 친지들만 모시고 작은 예식을 치룰 예정이다. 축복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27일 밝혔다. 이미 웨딩화보 촬영을 마쳤다고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