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 리포트
[영상 리포트] 수확도 사료배급도 로봇이...4차 산업혁명과 함께 진화하는 농업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로봇이 딸기를 수확하고 있습니다. 딸기 농장에 투입된 로봇은 수확 뿐 아니라 생육상태를 체크하는 역할도 사람을 대신해 수행합니다.  

과채류 수확에 있어 노동력이 많이 드는것 중 하나가 딸기입니다. 

인간 대신 로봇이 수확을 하는 기계화를 하면, 힘든 노동력을 대체하고 더욱 대규모 생산이 가능해집니다. 

로봇이 딸기의 생육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정보기반의 최적화된 재배가 가능해집니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의 '한국형 스마트팜 축산' <사진 / 뉴스비전e>

이번에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 선보인 한국형 스마트 축산입니다.

각종 정보통신장비와 환경센서들이 투입된 이 스마트팜은 축사내  정확한 양의 사료를 공급하는 역할은 물론, 가축의 생체정보까지 관리합니다. 

<인터뷰> 농촌진흥청 국립축산원 관계자
"스마트축산은 돼지 생육 단계별 관리 및 모니터링 장비 그리고 외부환경관리 및 제어 장비를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한국형 스마트형 축산 모델입니다."

"농장주가 실시간으로 환경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 및 유지면에서 유리합니다. 그리고 병해충 같은 방역 및 축사 관리에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

특히 자율주행형 로봇을 스마트팜에 적용할 경우, 레일 등 별도의 설비 없이 일반 노면을 자율주행하며, 사료 배합 및 쾌적한 환경 제공 등 '첨단형 스마트팜'이 완성됩니다. 

CCTV 를 위주로 하는 1세대 ,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2세대에 이어 로봇기술까지 융합해 3세대로 첨단형 스마트팜을 통해 생산성이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뉴스비전e 이진구 입니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영상 리포트] 자동차를 넘어 휴머노이드 로봇까지... 정교함으로 '승부'LG전자, ‘LTE 자율주행 안전기술’ 국내 최초 개발 성공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