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8:00 (목)
中 탄소배출권 거래소 출범... 첫날 교역규모 371억 원 돌파
상태바
中 탄소배출권 거래소 출범... 첫날 교역규모 371억 원 돌파
  • 장신신 기자
  • 승인 2021.07.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16일 중국 탄소배출권(CEA) 거래 시장이 본격 출범하면서 온라인 거래가 시작됐다. 세계 최대 탄소 배출권 시장으로 전망되면서 발전업종이 처음으로 탄소 시장에 포함됐고, 발전 기업 2200여 곳 참여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기존 배출량 등을 근거로 특정 기간의 총 탄소배출량 목표를 설정, 이를 탄소 시장 기업에 배분한다고 전했다. 기업들은 할당량을 기준으로 탄소배출권을 거래해야 한다며 연간 탄소배출 허용량이 1만톤의 기업인 경우 배출량을 8000톤으로 줄이면 남은 2000톤을 거래소에서 팔 수 있는 형식이다. 

16일 오전 9시 30분 상하이 환경에너지거래소 탄소배출권 거래시스템이 정식으로 오픈하여 탄소 거래 시초가는 톤당 48위안(한화 약 8500 원)이었다. 9시 30분에 첫 번째 탄소 거래에 성공했으며 가격은 톤당 52.78위안으로 총 16만 톤, 교역액은 790만 위안(한화 약 13억 9640만 4000 원)이다.

첫날 최고가는 톤당 52.80위안이고 최저가는 톤당 48위안이다. 거래 규모는 410만4000 톤이며 거래 총액은 2억1000만 위안(한화 약 371억 원) 돌파했다.

중국은 2011년 이후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광둥(廣東)·선전(深圳)·후베이(湖北)·충칭(重慶)·톈진(天津) 등 7개 지역에서 첫 탄소배분권 거래 시범사업을 운영해 왔다. 중국 생태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중국 탄소 시장은 20여 개 업종, 2038개 배출업체로 누적 4억4000만 톤, 누적 거래금액은 약 104억7000만 위안(한화 약 1조 8507억 8190만 원)을 기록했다. 

중국 정부의 '2060년까지 탄소 중립 선언' 정책으로 기업들의 탄소 크레딧(CCER, Certificated Emissions Reduction) 확보 움직임에 따라 현지 재생에너지, 탄소 배출 저감 장치 업종이 수혜를 받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