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현대차·LG엔솔 "코나EV 리콜 비용 분담 합의 했다"
상태바
현대차·LG엔솔 "코나EV 리콜 비용 분담 합의 했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1.03.04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 등 3개 차종 2만6699대에서 배터리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힌 24일 서울 강동구 현대 EV스테이션 강동에서 한 직원이 코나 전기차량을 충전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 등 3개 차종 2만6699대에서 배터리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힌 24일 서울 강동구 현대 EV스테이션 강동에서 한 직원이 코나 전기차량을 충전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코나 전기차(EV) 리콜 비용 분담에 합의했다. 양사간 분담비율은 3대7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5일 코나 EV 등 자발적 리콜 관련 품질비용 등 3866억원을 반영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을 2조7813억원에서 2조3947억원으로 정정 공시했다.

LG화학도 LG에너지솔루션의 리콜 관련 비용 5550억원을 반영,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을 6736억원에서 1186억원으로 정정했다. LG화학은 "셀 제조사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화재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를 위해 고객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이와 병행해 고객사의 리콜 조치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예상되는 소요 비용은 지난해 4분기에 선반영했고, 향후 리콜 경과에 따라 일부 변동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과 고객 불편 및 시장 혼선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리콜 비용 분담에 원만히 합의했다"며 "긴밀한 협력으로 신속히 시장조치가 이뤄질 수 있게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품질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해 리콜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비용을 합리적인 수준의 충당금으로 4분기 실적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