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SK이노베이션·CATL’, 현대차 배터리 공급 유력 후보
상태바
‘SK이노베이션·CATL’, 현대차 배터리 공급 유력 후보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2.0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약 8조원 규모로 알려진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 3차분에 납품할 배터리 부문 우선협상 대상자에 SK이노베이션과 중국 CATL이 포함됐다. 지난해 9월 입찰을 시작한 이번 배터리 납품 후보로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중국 배터리 업체 CATL 등이 물망에 오른 상황이다.
 
현대차는 설 연휴를 전후해 배터리 납품 업체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E-GMP 3차 물량은 현대의 '아이오닉7', 기아가 향후 출시할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2023년 첫선을 보일 아이오닉7은 팰리세이드급의 대형 SUV 모델이다. SK이노베이션은 다음 달 출시될 '아이오닉5'에도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1일 "SK이노베이션이 메인 벤더(주요 공급업체), CATL이 멀티 벤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용 배터리 물량을 단일 업체(싱글 벤더)에 맡기지 않을 방침이다. 납품 업체 간 경쟁 독려, 배터리 공급망 안정화 등을 위해서다. 

경우에 따라선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삼성SDI에도 약간의 물량을 배정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삼성SDI는 현대차에 합리적인 가격을 제안하며 E-GMP 입찰에 도전했다. 다만, 삼성SDI는 각형 배터리로 입찰했기 때문에 현대차가 선호하는 파우치형 배터리와 차이가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날 "전기차 배터리 물량은 복수의 공급 업체를 선정할 예정으로 현재 선정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