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비트코인 화려했던 귀환, 결국 3만달러 아래로 추락
상태바
비트코인 화려했던 귀환, 결국 3만달러 아래로 추락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1.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화려한 귀환을 알렸던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의 가격이 3만 달러(약 3305만7000원) 아래로 추락했다.

21일(현지 시간)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동부 기준 오후 7시 25분(한국 시간 오전 9시 25분) 2만9577.92달러(약 3258만 원)에 거래됐다. 가상화폐의 경우 종가 개념이 없는데, 24시간 전보다 16.6%나 떨어진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기점으로 상승하다 지난 8일 4만2000달러(약 4600만 원) 가까이 치솟으며 최고가를 찍기도 했지만, 10여 일 만에 30%가량 빠지며 급락했다. 

이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가상화폐에 대해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낸 것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옐런 지명자는 지난 19일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가상화폐 사용 위험성에 관한 질문에 대해 “많은 가상화폐가 주로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런 사용을 축소시키고 돈세탁이 이뤄지지 않도록 방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옐런 지명자는 과거에도 줄곧 가상화폐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이와 더불어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술에 기술적 결함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돼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 앞서 비트코인을 사용해 대금을 결제했을 때 중복 결제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 CNBC 방송은 21일 전체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이틀 전보다 1520억 달러(약 167조3520억 원) 줄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2017년에도 2만 달러(약 2203만8000원)를 상회하며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가 2019년 초에는 3000달러(약 330만 원) 수준으로 폭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