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1:27 (금)
日정부 "위안부 판결, 결코 받아들일 수 없어"
상태바
日정부 "위안부 판결, 결코 받아들일 수 없어"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1.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외무성이 8일 한국 법원의 위안부 피해자 판결과 관련해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가운데)를 초치해 항의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남 대사가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외무성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일본 외무성이 8일 한국 법원의 위안부 피해자 판결과 관련해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가운데)를 초치해 항의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남 대사가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외무성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는 8일 한국 법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1심에서 일본 정부에 배상을 명하는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해 남관표 일본 주재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강력 항의했다.

마이니치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이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차관은 이날 오전 남 대사를 도쿄 외무성으로 초치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이키바 차관은 "(한국 법원이) 국제법상의 주권면제 원칙을 부정하고, 원고의 소송을 인정하는 판결을 낸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일본 정부로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력 항의했다. 또 이키바 차관은 남 대사에게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했다.

주권면제 원칙이란 다른 나라의 재판권에 정부가 복정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이 원칙을 내세워 위안부 소송 심리에 출석도 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한일 간의 청구권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 된'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외무성 간부는 이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번 판결에 대해 "상식적으로도 국제 법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할 것을 요청했다.

남 대사는 아키바 차관과 면담 후 기자들에게 "이번 판결이 한일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이번 판결은 극히 유감"이라며 "일본 정부로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