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무릎 꿇은 '아베 사죄상'...한일관계에 어떤 영향 줄지
상태바
무릎 꿇은 '아베 사죄상'...한일관계에 어떤 영향 줄지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28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는 평창에 '소녀상 앞에 무릎 꿇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조형물이 설치된데 대해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라며 반발했다.
 
'소녀상 앞에 무릎 꿇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조형물은 강원도 평창 소재 한국자생식물원이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아베 총리의 동상을 제작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조형물 설치가 사실이라면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사실인지 아닌지는 아직 확인하지 않았다"면서도 "국제예의상 용납할 수 없다"고 언포를 놓았다.
 
또한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최종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해결을 확인한 일한 합의를 착실히 실행할 것을 계속 강력히 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문제의 조형물의 제목이 '영원한 속죄'라고 소개하면서 강제징용 문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조형물이 공개된다면 양국 간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될 것으로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