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7:07 (목)
‘현대오토에버’ 세무조사 착수...현대차그룹, 해외비자금 조성 의혹
상태바
‘현대오토에버’ 세무조사 착수...현대차그룹, 해외비자금 조성 의혹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의 IT서비스 계열사이면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으로 알려진 현대오토에버가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조사에 국제거래조사국이 투입된 것으로 확인돼 재계를 둘러싸고 “현대차 오너 일가의 해외비자금 조성 가능성을 염두에 둔 세무조사가 아니냐”는 말이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국세청은 지난 9월 초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 조사 인력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오토에버 본사에 투입했다고 22일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관심이 집중되는 부분은 대기업의 정기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조사1국이 아닌 국제거래조사국이 투입됐다는 점이다. 

국제거래조사국은 주로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이나 해외에 본사를 둔 법인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다. 

이에 재계에서 “이번 세무조사는 현대오토에버의 해외자금 흐름을 중심적으로 살피며 오너일가의 해외 비자금 조성 여부에 대한 조사에 초점이 맞춰질 수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국제거래조사국은 역외탈세 혐의 등을 조사하며 기업의 해외비자금 등 오너일가와 관련된 업무도 수행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현대오토에버는 2000년 '오토에버닷컴'으로 출범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설립 당시부터 지분을 보유해 왔다. 이 때문에 재계 안팎에서 이 회사가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존재하는 곳이라는 말이 돌았다. 

현대오토에버의 지분 구조를 보면 현대차가 28.48%로 최대 주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어 기아차가 19.05%, 현대모비스가 19.05%를 각각 보유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 기업공개(IPO)를 단행했다. 정 회장은 당시 보유 지분율 19.47%를 9.57%로 절반 가량 처분하면서 965억여원을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세무조사와 관련해 현대오토에버와 현대차그룹 측 입장을 요청했지만 수차례 연락이 닿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