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0:04 (수)
"순교각오" 전광훈목사, 연일 논란성 발언...뿔난 누리꾼들
상태바
"순교각오" 전광훈목사, 연일 논란성 발언...뿔난 누리꾼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9.0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지난 2일 "앞으로 한달의 기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줄테니 국민들에게 사과하라. 사과하지 않으면 한달 뒤 제가 목숨을 던지겠다. 순교할 각오가 돼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전광훈 목사가 연일 논란성 발언이 이여지고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부당하게 코로나19 주범으로 몰리고 예배금지를 당한 전국 교회들은 서둘러 이 정부의 불의에 힘모아 싸워야한다"고 3일 주장하고 나섰다.

전 목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 기자회견에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입장문을 통해 전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저를 전광훈씨로 지칭해 모욕을 주거나, 제 사택을 압수수색 하기 위해 경찰차 십여대가 출동하는 건 제 개인이 감당하면 그만"이라며 "방역과 제 사택 압수수색이 무슨 상관이 있는지 의문이지만 법에 따른 영장에 협조해 잘 마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제가 어제 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하라는 건 대한민국 건국 정체성과 헌법정신을 지켜서 다음세대에 물려줘야하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한 말과 행동을 근거로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 것"이라며 거듭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전 목사는 "저는 방역을 거부한 적도 없고 방해한 적도 없다"며 "마치 교회가 퍼뜨린 사람이 1000명이 넘고 지금 주범인것처럼 말하지만 한 가지도 동의할 수 없다. 그건 가짜뉴스이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에서 시작돼 국내 유입을 막지 않는 순간부터 전국 확산의 위험이 있었다"며 "전국민 5200만명 중에서 3% 밖에 안되는 표본 검사한 걸 가지고 그 중 확진된 사람이 확산 주범이 될 수 있느냐"고 호소했다.

이어 목사는 "지금까지 확진된 총 2만여명 누적 확진자들은 모두 죄인이란 소리고, 이번엔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인 제가 주범이냐"며 "그럼 확진자들은 누구에게 죄를 물어야하느냐. 국가가 특정 국민과 집단에게 모든 잘못을 돌리고 국민에게 분풀이의 먹잇감으로 던져주는건 길게 갈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순교발언으로 논란이 된 전 목사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고있다. 한 누리꾼은 진짜 참다가 참다가 글를 쓴다며 "당신이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맞나? 순교라는 말은 아무곳에나 다 갖다붙이는 것이 아니다. 설교동영상 들어보니 신학적논리도 없고, 신학적으로 어긋난 것을 사람들에게 가르치고.. 그 가르침을 받은 사람들은 다 이단으로 만들어놓고는.. 하나님의 심판이 두렵지 않나? 순교라는 말 아무데나 붙이지 말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는 나이먹고 뭐하는 짓인가... 젊은 친구들 보기 부끄럽다...젊은 사람들 한테 내가 사죄하고 싶어진다...저런인간을 하나님의 종이라고 따르는 교인들은 하나님의 진리를 제대로 알고 성경공부도 다시해야한다. 며 더 훌륭한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일하는데...순교에 대한 비판적 의견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