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19:43 (목)
컬링 '팀킴', “故 최숙현 선수 사건, 우리와 유사”
상태바
컬링 '팀킴', “故 최숙현 선수 사건, 우리와 유사”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7.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링팀인 ‘팀킴’의 김은정 선수를 비롯한 소속 선수들 등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한 호소문 낭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컬링팀인 ‘팀킴’의 김은정 선수를 비롯한 소속 선수들 등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한 호소문 낭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팀인 '팀킴'이 지도자 갑질을 폭로한 지 18개월이 지난 지금도 변한 게 없다며 관계자의 조속한 처벌을 호소했다.

팀킴의 주장 김은정 선수는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부조리를 언론에 발표하고 문체부의 합동 감사가 이뤄졌지만, 근본적으로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경북체육회 소속인 팀킴은 지난 201811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고, 조사 결과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감사를 통해 가해자인 A씨는 정직 2개월 징계를 받았으나 다시 컬링팀을 관리하는 자리로 복직했다.

팀킴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8개월간 '처리해줄 테니 기다려보라'는 말만 믿고 있었지만, 근본적으로 변한 것은 없어 걱정과 불안의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선수들의 희생과 성과는 잔인할 만큼 중요시되지만, 관리자의 책임은 너무나도 관대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팀킴 사태'가 유사하다면서 "국가와 체육회가 운영하는 제도와 적합한 절차를 통해 피해를 알렸음에도 사건은 묵살되고, 결국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주선한 김예지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체부 감사를 통해 문제점이 밝혀졌지만, 제대로 된 처분과 후속 관리가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수들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스포츠 인권과 보호 시스템 개선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