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19:43 (목)
'故최숙현 청문회' 김도환 선수 "여자 선수들에게 마사지도 해"
상태바
'故최숙현 청문회' 김도환 선수 "여자 선수들에게 마사지도 해"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故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김도환 선수가 폭행 사실을 시인하고 자신의 잘못을 빌었다.

오늘(22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故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한다.

여야는 이날 청문회를 통해 고인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 장모 선배, 김모 선수 등 4명을 증인으로 불러 당시 정황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날 청문회장에는 김도환 선수만 출석했다.
 
청문회에 출선한 김도환 선수는 이 자리를 통해 故최숙현 선수를 "일주일에 한 번씩 폭행"했다고 시인했다.
 
김 선수는 폭행을 얼마나 자주 했냐는 질문에 "명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자주는 아니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때린 거 같다"며 "둔기 같은 걸로는 때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김 선수는 "2016년 뉴질랜드 훈련 때 앞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故최숙현 선수의 뒤통수를 한대 가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선수는 "김규봉 감독과 안주현 팀 닥터, 장윤정의 폭행과 폭언을 목격한 바 있다"면서 "팀 닥터가 치료 명목으로 여자 선수들에게 마사지를 한 것도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故최숙현 선수와 그의 부모님에게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진심이다"고 심경을 전했다.
 
당초 김도환 선수 등은 故최숙현 선수에게 가한 폭행과 폭언에 대해 강하게 부인해왔다.
 
김 선수는 입장을 번복한 것에 대해 "당시 분위기상 오래 알고 지내온 감독님의 잘못을 들추기도 싫었고 내 잘못에 대해서 두려운 점도 있었다. 언론에 질타를 받을까봐 두려웠다"고 고개를 떨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