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23:01 (목)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실, 경찰과 서울시가 움직인다?
상태바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실, 경찰과 서울시가 움직인다?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7.1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결식이 엄수된 13일 오전 고인의 유해와 영정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결식이 엄수된 13일 오전 고인의 유해와 영정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경찰과 서울시가 나섰다.

15일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황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황 대변인은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과 심신·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주거안전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시장은 사망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었다.

이에 박 시장을 고소한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는 지난 13일 오전 2차 가해를 멈춰 달라며 관련자들을 '정보통신법상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하고, 다음날 서울청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A씨의 변호인과 여성계 인사들도 같은 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피고소인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피해자는 지금 온 오프라인에서 2차 피해를 겪는 등 더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경찰도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수사인력을 보강해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날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사이버수사팀 1개팀의 지원을 받아 이날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한편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이 사건은 '공소권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차 가해 관련 사건은 계속 진행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