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한컵뉴스]故박원순 성추행 사건 피해자 조롱, ‘검사의 품격’은 어디에
상태바
[한컵뉴스]故박원순 성추행 사건 피해자 조롱, ‘검사의 품격’은 어디에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7.14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팔짱 낀 사진과 함께 “권력형 범죄 자수한다”며 글을 올려 논란이다[사진=뉴시스]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팔짱 낀 사진과 함께 “권력형 범죄 자수한다”며 글을 올려 논란이다[사진=뉴시스]

현직 여검사가 박원순 시장과 팔짱 낀 사진을 올리며 권력형 성범죄를 자수한다. 팔짱 끼는 방법으로 성인남성을 추행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에 피해여성을 조롱한 것이냐는 비난의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대구지검 진혜원(45) 검사는 박 시장의 성추행 피해 여성 측이 기자회견을 했던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과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올리고 “[권력형 성범죄] 자수합니다. 몇 년 전 (그때 권력기관에서 일하고 있었던 것 같다) 종로에 있는 갤러리에 갔다가 평소 존경하던 분을 발견했다냅다 달려가서 덥석 팔짱을 끼는 방법으로 성인 남성을 추행했다고 썼다. 여성인 본인이 박 시장의 팔짱을 낌으로써 강제 추행했다는 취지다.

진 검사는 증거도 제출한다.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라며 권력형 다중 성범죄라고 했다.

진 검사는 스스로 질의응답을 올리고 팔짱 끼는 것도 추행이에요?”라는 질문에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라니까! 젠더 감수성 침해!”라고 답했다. 이는 박 시장에 의한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피해 여성 측을 조롱하는 취지다.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넷플릭스 드라마'와 같다고 조롱했다.

진 검사는 "고소장 접수 사실을 언론에 알리고, 고인의 발인일에 기자회견을 하고, 선정적 증거가 있다고 암시하면서 2차 회견을 또 열겠다고 예고하는 등 넷플릭스 드라마 같은 시리즈물로 만들어 '흥행몰이''여론재판'으로 진행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은 부담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인다면, 해당 분야 전문직 종사자들에게는 회의와 의심을 가지게 만드는 패턴으로 판단될 여지가 높다"고 썼다.

진 검사는 이어 진실을 확인받는 것이 중요한지 존경받는 공직자를 사회적으로 매장하는 여론재판이 중요한지 본인의 선택은 행동으로 나타날 것이고 시민들은 그것을 비언어적 신호로 삼아 스스로 진실을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현직 검사의 이와 같은 발언으로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과 함께 비판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이에 대해서 법조계에서는 박 시장 장례위원회와 여권에서조차 지양해달라고 요구한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를 현직 여검사가 버젓이 저지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 현직 검사장은 본지 통화에서 진 검사의 글을 보고 나 스스로 진 검사와 같은 검사라는 게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진 검사는 2017년 제주지검에서 근무 당시 사기 혐의로 조사받던 피의자의 생년월일을 인터넷 사주팔자 프로그램인 만세력에 입력한 뒤 결과물을 보여주면서 변호사가 당신과 사주가 맞지 않으니 변호사를 바꾸라는 취지로 말해 검사로서 품위를 손상한 혐의로 작년 4월 법무부로부터 견책 징계 처분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