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1:30 (수)
'한명숙 사건 재조사', 추미애도 동의했다..."의혹 있다면 조사해야"
상태바
'한명숙 사건 재조사', 추미애도 동의했다..."의혹 있다면 조사해야"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2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법무부-국가인권위원회 인권 경영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들어서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법무부-국가인권위원회 인권 경영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들어서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최근 여권에서 촉구하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사건 재조사에 대해 동의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대상에 오르는 것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29일 추 장관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 조직을 지휘하고 있는 제 입장으로서는 이것도 예외 없이 한 번 조사는 해봐야 된다라는 입장을 국회에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한 전 총리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던 인물이며 핵심 증인이었던 故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옥중 비망록을 공개하며 "한씨의 진술은 검찰 회유와 협박에 따른 거짓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 후 여권에서는 해당 사건의 재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쳤다.

그는 한 전 총리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故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가 남긴 이른바 '비망록'을 언급하며 "기획되고 또 기획으로 끌고 가기 위해 증인을 70여 차례 이상 불러 말을 맞춘 것"이라고 표현했다.

추 장관도 이날 해당 사안에 대해 "그렇게 협조하지 않으면 마치 본인의 어떤 재기에 사업가로 뭔가 좋지 않거나 또는 잘 협조하면 재기할 수 있도록 돕는다든지 이런 과정이 있었다는 고백록인 것"이라며 "갑자기 울분을 토해내는 편지가 아니고 무려 1200쪽에 달하는 방대한 기록인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과거사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져 법무부 안에 과거사를 들여다본 적이 있다"라며 "검찰 조직을 지휘하고 있는 제 입장으로서는 이미 문제가 있는 수사 방식 중 하나로 이것도 떠오르고 있다면 예외 없이 한 번 조사는 해봐야 된다라는 입장을 지난번 국회에서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1호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논란이 있는 사건은 수사 대상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검·경 수사권 조정 등에 대해서는 "경찰의 영향이 더 높아지고 협력적 관계에 대해 수용하는 체계가 잡히면 (검찰이) 수사권을 넘겨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일 추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전 총리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다. 이후 법무부는 자체적으로 진상조사의 방식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