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4:54 (금)
홍준표 컷오프 당할까?...공천 면접 진행
상태바
홍준표 컷오프 당할까?...공천 면접 진행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2.2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면접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면접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험지 출마'를 요구받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0일 단독으로 공천 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을 본 뒤 기자들에게 "저는 밀양에서 컷오프 당했잖아요. 이번 양산에서 (컷오프) 나오면 이제 세 번째"라며 "제가 컷오프를 두 번이나 당할 이유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컷오프(공천배제)를 두 번 당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 선택할 수밖에 없겠죠"라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공천 면접에서 경남 양산 출마에 대해 공관위원들이 긍정적인 분위기였는지 묻자 "(관련해서) 물어보신 분들이 두분 밖에 없었고 그 외 분들은 물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서 공관위원 1~2명이 서울 강북지역 출마를 요구했지만, 홍 전 대표는 "지금은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당에) 봉사를 하지 않았나" 면서 "이번에는 양산 을에 가서 PK(부산·경남) 지역 선거를 해 보는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면접 중 컷오프 관련 얘기가 나온 적이 있냐고 묻자 "그 얘기는 나온 적 없다"고 부인했다. 공관위에서 한강벨트 구성과 관련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는 "한강 못지않게 낙동강 벨트도 중요합니다"라고 일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무슨 말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없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의 면접은 이날 오후 2시께 시작했다. 홍 전 대표는 당초 신청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경남 양산을로 지역구를 바꾼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