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8 13:04 (화)
검찰 '삼성 사냥' 시작?...'삼성합병 의혹'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TF사장 소환
상태바
검찰 '삼성 사냥' 시작?...'삼성합병 의혹'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TF사장 소환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2.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지난해 5월16일 분식회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와 삼성 바이오로직스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현호 삼성전자TF 사장 등 사무실이 포함됐다.[사진=뉴시스]
검찰이 지난해 5월16일 분식회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와 삼성 바이오로직스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현호 삼성전자TF 사장 등 사무실이 포함됐다.[사진=뉴시스]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의혹 등을 수사와 관련하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사장을 소환했다. 

검찰에 따르면 14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정 사장을 소환해 조사중이다. 정 사장은 지난해 6월에도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어 8개월만에 재소환 됐다.

정현호 TF사장은 삼성 미래전략실(미전실)의 후신이라 평가받는 사업지원 TF의 수장이자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평가받고 있는 인사이다. 그는 지난해 6월 11일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범행의 윗선이라는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관련 수사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의혹까지 수사 범위를 확대했다. 검찰은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보고, 이것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과정과 직결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오늘 정 사장을 상대로 분식회계 의혹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간 연관성이 있는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의 일환인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주식교환 비율을 산정하면서 제일모직의 자회사였던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기업 가치가 크게 반영된 바 있다. 합병 이후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물산 최대 주주로 올라섰고, 이 과정이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은 지난해 9월 삼성물산·삼성생명 등 삼성그룹 계열사와 국민연금공단, KCC 본사, 한국투자증권 등을 압수수색해 합병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최근 검찰이 미래전략실과 삼성물산 등 그룹 임원들을 연이어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새다. 지금까지 삼성물산 김신 전 대표와 삼성의 키맨으로 여겨지는 최치훈 이사회 의장(사장), 미래전략실 김종중 전 전략팀장(사장), 장충기 전 차장(사장), 최지성 전 실장(부회장) 등이 검찰에 소환되어 조사를 받았다.

전날인 13일에는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소환해 지난 2015년 6월 공정위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기업결합을 승인하는 과정에 외압이 없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