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01:37 (수)
"거짓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전여친, '장문복 사생활 폭로'
상태바
"거짓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전여친, '장문복 사생활 폭로'
  • 윤승하 기자
  • 승인 2020.02.1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문복 / 사진 = 뉴시스 ]
[ 장문복 / 사진 = 뉴시스 ]

'슈퍼스타K2', '프로듀스101' 등을 통해 얼굴이 알려진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장문복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11일 자신에 SNS에 글을 게재 하면서 시작 됐다. 장문복으로부터부터 희롱을 당했고 그가 다른 여자들과 끊임없이 연락을 주고 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글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나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서 적게 됐다. 거짓이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고 했다.

그러자 장문복은 12일 소셜 미디어에 자신의 심경을 올렸다.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것 같다.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게 용서되는건 아니야. 할많하않(할 말은 많으나 하지 않겠다는 온라인 줄임말)"이라고 해명했다.

연예인들에 대한 연이은 폭로성 글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지적을 하고 있지만, 장문복 측은 사생활 영역이라며 따로 법적대응 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