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6:34 (목)
'우한폐렴' 아이돌에도 빨간불...에버글로우,여자친구등 행사 대거 취소
상태바
'우한폐렴' 아이돌에도 빨간불...에버글로우,여자친구등 행사 대거 취소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0.02.0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에버글로우 / 사진= 뉴시스 ]
[ 에버글로우 / 사진= 뉴시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확산되는 가운데 가요계에서도 대책 마련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여자친구, 에버글로우, 이달의 소녀 등 컴백한 그룹들은 팬들을 상대로 하는 쇼케이스를 대거 취소했다. 최소한의 홍보를 위해 미디어 대상으로만 쇼케이스를 열었다. 대신 행사 전후 공연장 소독은 물론 입장하는 미디어 관계자 모두 열감지화상카메라 촬영을 하는 등 방역을 철저히 했다.

아이돌 그룹은 새 앨범 발매 당일 쇼케이스를 열고 이후 팬미팅을 통해 친밀감을 다진 뒤 콘서트를 통해 가수의 메시지를 공유하는 것이 관례처럼 됐다. 역시 시청률은 높지 않지만 중요한 프로모션 중 하나인 음악방송 출연도 필수다.

온라인은 앨범 활동을 통해 보지 못하는 아이돌들의 일상을 공유하는 수단으로 주로 사용돼 왔다. 음악방송에 출연하는 아이돌의 모습을 카메라 등에 담는 풍경을 가리키는 '출근길'도 없어졌다. 이렇게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린 상황이 K팝계 생태계로 굳혀져왔는데,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로 틈이 생긴 것이다.

이참에 기존에 활용해온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적극 사용하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컴백을 앞두고 있는 아이돌 그룹을 매니지먼트하는 중견 기획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관련 대책 회의를 끊임없이 하고 있는데 새로운 온라인 콘텐츠 제작 아이디어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금은 밝힐 수 없지만 팬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