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22:13 (금)
"비싸다고 좋은거 아냐" 한국 소비자원이 발표한 가성비 1위 수분크림은?
상태바
"비싸다고 좋은거 아냐" 한국 소비자원이 발표한 가성비 1위 수분크림은?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1.16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보습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 자료 = 뉴시스 ]
[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보습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 자료 = 뉴시스 ]

한국 소비자원은 선호도가 높은 10개 브랜드의 수분크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분석결과, 브랜드에 따라 가격이 최대 7배 이상 차이나는 등 꼭 비싸다고 성능이 좋은 것 아님을 조사 결과를 통해 16일 발표 했다.

크림을 바른 후 피부의 수분 함유량을 알아보는 보습력을 평가한 결과,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했지만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제품 간 비교적 차이가 있었다.

더페이스샵(더테라피 로얄 메이드 수분 블렌딩 크림), 미샤(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비오템(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아이오페(히아루로닉 크림), 키엘(울트라 훼이셜 크림)은 '매우 우수'했다.

마몽드(플로랄 하이드로 크림)와 빌리프(더 트루 크림 아쿠아 밤)는 '우수', 닥터자르트(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 바이옴 모이스처크림)와 이니스프리(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는 '양호'로 평가됐다.

제품 10㎖ 당 가격은 1467~1만8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났다. 이니스프레 제품이 가장 저렴했지만 보습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졌고, 비오템 제품은 품질이 뛰어났지만 가격은 가장 비쌌다. 핵심 성능인 보습력 측면에서 볼 때 미샤(4000원/10㎖, 두 번째로 저렴)의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금속, 보존제, 수소이온농도(pH)를 시험한 결과,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구매 전 화장품 전성분을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며 “사용 시 이상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성분에 알레르기가 있는 체질일 경우, 화장품 구입 전 반드시 제품에 기재·표시된 알레르기 유발 성분명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