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독도 헬기 추락' 영상 논란에 "KBS, 깊이 사과 드린다"
상태바
'독도 헬기 추락' 영상 논란에 "KBS, 깊이 사과 드린다"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31일 밤 11시 20분께 경북 독도 인근 해상에서 119 소방헬기가 바다에 추락한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에는 환자·보호자·기장 등 구급대 5명 포함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헬기는 소방당국이 2016년 3월 도입한 다목적 소방헬기인 EC-225 기종이다 / 사진 = 뉴시스 ]
[ 지난달 31일 밤 11시 20분께 경북 독도 인근 해상에서 119 소방헬기가 바다에 추락한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에는 환자·보호자·기장 등 구급대 5명 포함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헬기는 소방당국이 2016년 3월 도입한 다목적 소방헬기인 EC-225 기종이다 / 사진 = 뉴시스 ]

KBS가 지난 3일 오후 독도 헬기 동영상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해명하고 해당 직원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KBS는 동영상 논란에 대해 "독도에 고정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를 정비, 보수하기 위해 입도해있던 본사 미디어송출 부 소속 엔지니어가 심야에 돌발적인 상황을 목격하고 휴대전화로 찍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사고 직후 독도경비대가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 촬영 사실을 알고 관련 화면을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이 직원은 본인이 찍은 화면 중 20초가량 되는 일부를 제외하고 곧바로 제공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도경비대는 헬기 진행 방향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추가 요청했으나 해당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 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는 점을 생각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해당 직원의 행위에 대해서는 "이 직원은 특히 사고 직후에 수색대와 함께 사고지점을 손전등으로 비추는 등 수습에 동참했다고 말하고 있으나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 중"이라며 "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행위를 한 점,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어제 보도과정에서 이를 보다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해 논란이 일게 된 점 등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직원과 책임자 등 관계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통해 더욱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후 설명드리겠다"며 "향후 유사한 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 윤리강령 등을 철저히 점검,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KBS '뉴스 9'는 지난 2일 '독도 추락 헬기 이륙 영상 확보….추락 직전 짧은 비행'이라는 제목의 뉴스를 단독으로 전했다. 추락사고 직전 소방헬기의 비행 영상과 KBS의 독도 파노라마 영상 장비 점검차 야간작업을 하던 KBS 직원이 늦은 밤에 착륙하는 헬기를 촬영한 영상을 내보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독도경비대 박모 팀장이라고 주장한 네티즌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독도 헬기 사고 관련 뉴스에 대해 "배 접안이 되지 않아 KBS 영상 관계자 두 분이 울릉도에 가지 못해 독도경비대에서 하루를 숙식했다"며 "그렇게 호의를 베풀었고, 사고 이후 수십 명의 독도경비대원이 그 고생을 하는데 헬기 진행 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내용의 댓글을 올렸다.

이로 인해 KBS가 독도 헬기 사고 관련 영상이 있는 사실을 숨기고 경찰의 영상 공유 요청을 거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