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檢, 조국 계좌 추적에 연구실 압수수색까지…조국 소환 되나?
상태바
檢, 조국 계좌 추적에 연구실 압수수색까지…조국 소환 되나?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0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전 장관의 계좌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 전날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연구실을 압수수색한 검찰이 조 전 장관 소환에 앞서 증거 수집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최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조 전 장관의 계좌 내역을 추적 중이다. 다만 현재까지 조 전 장관의 휴대전화는 압수하지 않았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의 계좌에 대해 제한적 범위 내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았다"며 "계좌 추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계좌 내역도 추적하고 있다. 정 교수는 그가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투자를 받은 WFM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들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WFM 주식을 사들인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수천만원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 관련 의혹 전반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자녀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로스쿨 교수 연구실도 압수수색됐다. 현장에 조 전 장관은 없었으며, 변호인이 참여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은 딸과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연구실에 보내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으며, 압수한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소환 여부와 시기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한편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씨는 건강 상태를 이유로 이날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조씨는 지난달 31일 구속 이후 세 차례 조사를 받았지만, 모두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검찰은 조씨의 구속 기간 연장 신청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조씨는 웅동학원 채용비리 및 허위 소송 관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사 중단으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 교수도 지난달 31일과 지난 4일 건강 상태를 이유로 불출석 사유를 내고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은 전날 정 교수를 불러 조사했으며, 이날은 소환하지 않았다. 정 교수는 오는 11일 구속 기간이 만료돼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며, 그 이전에 추가 조사가 아직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 검찰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현실적인 조사 진행의 필요성을 고려해야 하고, 조사 대상자의 건강 상태도 배려하면서 조사를 진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