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자사고 일괄 폐지에 교총 "혼란의악순환" vs 전교조 "서열화 해소 환영"
상태바
자사고 일괄 폐지에 교총 "혼란의악순환" vs 전교조 "서열화 해소 환영"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이 날 발표 내용을 놓고 한국교원단체(교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교원단체는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 사진 = 뉴시스 ]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이 날 발표 내용을 놓고 한국교원단체(교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교원단체는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 사진 = 뉴시스 ]

정부가 7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특목고) 등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겠다고 밝히자 교원단체들은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헌법 정신 훼손이자 교육 다양성을 포기하는 선언"이라며 "현실적 대안도 없는 교육 평둔화 처사"라고 비판했다.

교총은 "고교체제라는 국가교육의 큰 틀이 정권과 교육감에 따라 시행령 수준에서 만들고 없어지기를 반복해서는 교육현장의 혼란만 되풀이될 뿐"이라며 "학생과 교육의 미래가 정치·이념에 좌우돼 손바닥 뒤집듯 바뀐다면 혼란과 갈등의 악순환만 반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이날 브리핑에서 일반고로 일괄 전환이 "자사고의 폐지는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해 교총 관계자는 "궤변일 뿐"이라며 "다른 게 있으니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발표로 고교서열화가 해소될 것 같지도 않고 많은 부분에서 차기정부가 해야 할 부분들이 있는데 고교체제를 총선용으로 활용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논평을 통해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을 환영한다"며 "일반고 중심의 고교체제 개편으로 고교서열화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은 전교조가 끊임없이 주장해 온 바"라며 "만시지탄이지만 교육부가 고교서열화 문제의 심각성을 인정하고 시행령 개정을 통한 일괄 전환에 나선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고교 서열 피라미드의 정점에 있는 영재학교와 과학고의 선발방식을 변경해야 한다"며 "백년대계 교육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 국가교육회의(위원회)가 주관해 책임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