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불타버린 日 오키나와 명소 '슈리성'
상태바
불타버린 日 오키나와 명소 '슈리성'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0.3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31일 새벽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의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 슈리 성터에 복원된 '슈리성'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에 타고 있다.

이날 새벽 2시40분경 슈리성에서 연기가 솟는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차 30대가 출동해 화재 진압에 나섰으나 정전 포함 북전과 남전이 전소했다.

약 500년 전 지어진 슈리성은 1933년 국보로 지정, 태평양전쟁 중 오키나와 전투로 소실된 후 1992년 정전이 복구돼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