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아프리카 돼지열병 초비상 확산 막아야
상태바
아프리카 돼지열병 초비상 확산 막아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1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농장에 확진판정에 따라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 했다. .

역학조사 결과 123개  농장들은 이동제한 조치 및 앞으로 3주간 집중관리대상이 돼 가축의 이동이 전면 제한된다.

경기도는 지난 14일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시 연다산동 소재 양돈농가에 출입한 차량의 이동 경로 등을 GPS 기록을 토대로 확인해 역학관계가 있는 경기지역 123개 농가에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농가는 대부분 경기북부에 집중돼 있으며, 경기남부는 용인시와 화성시 등 3개 지역이 포함됐다.

아직까지 이들 농장에서 접수된 의심신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각 농가에 대한 임상과 전화 예찰이 진행 중이다.

다만, 역학조사가 진행될수록 관리대상 농장이 늘어날 수 있어 다른 시·도로의 전파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태다.

경기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ASF 발생농장에 출입했거나 출입차량과 접촉한 차량이 타 지역으로 이동한 것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아직 확정적인 결과가 아닌 만큼 역학조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해 전국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박완주 의원은 당정 직후 취재진에 "원인을 찾아야 하는데 전문가가 20일 정도 걸린다고 한다. 언론에 부탁드리는데 원인을 찾지 않아 확정적인 건 없다"며 "멧돼지 사체에서 나온 것도 아니고, 곤충 전이 (가능성) 등을 조사 중인데 북한이 원인이라고 하는 건 적절치 않다. 여러 경우의 수가 있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확산 방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게 가용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대응해달라"면서 "발생 경로를 빨리 파악하고 전국 농가에 촘촘한 매뉴얼을 내리고 방역체계를 재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회 상임위 가동을 신속하게 추진해서 국회 차원의 대응방안도 모색해야 한다. 민생이 달린 문제이니 야당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편 이날 경기 파주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농가가 발생한 가운데 인접한 연천군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돼 간이검사가 진행 중이다.

군은 현장에 검역직원들을 보내 간이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시료를 채취해 농식품부 검역본부에 보낼 예정이다.

해당 농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시 양돈농가에서 30여㎞ 거리다.

의심신고 농가가 경기도의 출입차량 역학조사에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농가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