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17 (수)
인천 강화군, 국가 위기 예방 "돼지 3만8000여마리 모두 살처분"
상태바
인천 강화군, 국가 위기 예방 "돼지 3만8000여마리 모두 살처분"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9.2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판정이 내려진 인천시 강화군 붙은면 소재 한 돼지농장에서 26일 오전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돼지 구덩이에 가스를 주입했던 가스통을 정리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판정이 내려진 인천시 강화군 붙은면 소재 한 돼지농장에서 26일 오전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돼지 구덩이에 가스를 주입했던 가스통을 정리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인천 강화군이 27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차단을 위해 관내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살처분을 실시한다.

강화군은 이날 오후 강화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유천호 강화군수를 비롯해 농협강화군지부장, 인천보건환경연구원장, 축협장, 강화경찰서장, 강화소방서장, 해병5연대군수참모, 강화양돈협회, 중앙기관 지원인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돼지열병(ASF) 관련 강화군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심의회에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전파정도가 위중하고 심각성이 우려됨에 따라 국가위기 사전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특단조치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에 따라 군은 확진 3km 이내 농가와 살처분 기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한 예방적 살처분뿐만 아니라, 나머지 양돈농가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전 농가로 확대한다.

또 확진 3km 내외를 불문하고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는 100%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적극 협조, 건의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강화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의 ASF 확산을 원천 차단시키는 차원에서 이와 같은 조치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양돈농가에서도 국가적인 위기인 만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