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정부, 日백색국가 배제 대응에 '소재·부품·장비산업 연구개발' 전략 발표
상태바
정부, 日백색국가 배제 대응에 '소재·부품·장비산업 연구개발' 전략 발표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8.28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부가 日의 백색국가배제 조치에 맞서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연구·개발(R&D) 투자 전략 및 혁신 대책을 28일 발표한다.

이날 정부는 오전 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대책을 확정·발표한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외교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제, 금융 대책 등을 포괄적으로 내놓은 데 이어 연구·개발 중심의 대책을 마련한다.

이번 대책에는 일본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향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산업 현장의 관련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연구·개발 프로세스 혁신방안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에서는 백색국가 배제 조치 영향 점검 및 종합계획도 논의된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주요국 아웃리치(대외접촉) 현황과 WTO(세계무역기구) 제소 준비 상황 등과 함께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반영된 소재·부품·장비산업 개발사업 추진계획도 점검된다. 정부는 기술개발, 투자 지원이 시급한 소재·부품·장비산업에 추경 2732억원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