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7:08 (목)
[국감] 이재명, “경기도주식회사 흑자 전환 사례도 있어” 문제 없다.
상태바
[국감] 이재명, “경기도주식회사 흑자 전환 사례도 있어” 문제 없다.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10.2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경기도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산하기관 중 흑자 전환 사례있다. 방만 운영 경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산하기관 운영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산하 기관 방만 운영에 관련해 산하기관 중 흑자 전환 사례로 경기도주식회사를 거론하며 “방만 운영을 경계하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김형동의 의원의 그동안 경기도가 출자 출연한 기관들의 방만 경영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자 이 지사는“제가 취임한 이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심각하게 폐지를 고민했던 경기도주식회사의 경우 최근 경영 상황이 개선되어서 많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이어“산하기관의 방만경영 문제에 대해 최대한 그런 문제 생기지 않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실제 2016년 설립 이후 해마다 적자를 기록한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해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한 뒤 올해 코로나19 위기속에서도 판로 다각화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2년 연속 매출 기록을 세우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2019년 처음으로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으며 올해 9월까지 누적 매출 약 115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매출을 이미 뛰어 넘었다. 또한 배달 서비스 플랫폼 독과점을 막고자, 경기도에서 준비하고 있는 배달앱 서비스는 다음달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경기도가 준비하는 공공배달앱은 서비스 제공자인 업주와, 경제주체인 도민들이 혜택을 입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