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8:41 (금)
창사 처음 정기인사 앞당긴 롯데·이마트..."위기의식 크게 느껴"
상태바
창사 처음 정기인사 앞당긴 롯데·이마트..."위기의식 크게 느껴"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1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은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이 정기인사를 앞당겨 진행해 돌파구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통상 매년 12월 초·중순께 임원 인사를 했지만, 올해는 그 시기를 11월로 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그룹의 조기 인사설은 지난 8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물러나면서부터 제기돼왔다.

당시 황 부회장 퇴임과 함께 롯데지주와 롯데물산, 롯데하이마트 등 일부 계열사 대표들도 교체됐다.

롯데가 연말 정기 인사철이 아닌 시기에 임원 인사를 한 것은 창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재계는 “그만큼 신동빈 회장이 롯데가 처한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해석했다.

롯데는 올해 그룹의 핵심 기둥인 유통과 화학의 실적이 모두 부진했다. 올해 2분기 유통과 화학 부문은 영업이익이 각각 98.5%, 90.5%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도, 업계의 다른 기업에 비해 유독 실적이 저조해 이를 두고 “신 회장이 위기의식을 더욱 크게 느꼈다”는 시각도 있다.

롯데그룹은 인사에 앞서 추석연휴 이전에 임원 평가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까지는 매년 11월께 각 계열사 대표로부터 받았던 터라 인사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란 가능성에 더욱 무게가 실린다. 

이와 더불어 인사 규모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롯데는 지난해 계열사 대표 22명을 바꾸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6월 이후 임직원 30여명을 줄였던 롯데지주의 경우 이후 추가로 일부 계열사로 직원들을 보내는 등 덩치를 줄여가고 있다. 

재계에서는 정기 인사 시점을 일본에 머무는 신 회장이 귀국한 직후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신세계그룹의 이마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이달 중 인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신세계와 함께 매년 12월 1일 자로 정기 인사를 했지만, 지난해에는 2분기에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를 내자 관례를 깨고 인사 시점을 한 달 이상 앞당겨 10월 중순에 인사를 감행했다.

당시 컨설팅사 출신인 강희석 대표를 영입하고 이마트 부문 임원 40명 중 11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는 등 '고강도' 쇄신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는 할인점 부문 부진이 계속되면서 2분기 연결기준 47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