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박지원 국정원장 초고속 임명, 의혹 논란은 그대로
상태바
박지원 국정원장 초고속 임명, 의혹 논란은 그대로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7.2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이 29일 오전 첫 출근을 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시스]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이 29일 오전 첫 출근을 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시스]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임명 절차가 속전속결로 진행됐지만, 그를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뜨거운 상태다.

지난 2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지 3시간30분 만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임명 절차가 진행됐다. 통합당은 박 원장이 부적격이라며 정보위에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27일 청문회에서 의혹 문건(남북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을 공개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도 박 후보자는 서명한 사실을 부인했지만, 특검과 대법원 판결로 확인됐던 대북 송금 문제다. 판결문에 의하더라도, 이것은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한 측과 내통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20일 문 대통령이 아무리 야당이라도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느냐.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유감을 표하고 박 원장도 모욕적이라고 했던 내통이라는 표현을 다시 쓴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문건 출처에 대해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이 사무실에 찾아와 줬다. 청문회에서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원본은 평양에 한 부, 우리나라에 한 부가 극비로 보관돼 있지 않겠느냐. 이건 사본이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박 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시 대북) 특사단에 문의한바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는 확인을 받았다주 원내대표가 합의서 사본을 제보했다고 거명한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히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 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지난 27일 비공개로 전환된 청문회에서 남북 관계가 진전되면 민간 기업이 아시아개발은행 등을 통해 20~30억불 투자가 가능할 것이란 원론적 이야기를 했다. 합의문은 절대 작성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