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3:17 (토)
탈북자 출신 첫 지역구 국회의원 될까?... 한국당 태영호 총선 출마
상태바
탈북자 출신 첫 지역구 국회의원 될까?... 한국당 태영호 총선 출마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2.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0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태영호 전 주영(駐英) 북한 공사가 직접 4·15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태 전 공사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21대 국회의원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지역구 후보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녘 땅의 우리 형제자매들은 대한민국에서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자유를 함께 누릴 수 없는가. 대한민국 국민들과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 버텨내고 있는 북한의 주민들을 위하여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생각해 봤다"며 "서울 생활을 시작한 이후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불행히도 현재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만 흘러가고만 있어 큰 좌절감을 느꼈다"고 현 정권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서 "내가 대한민국과 한민족공동체에 가장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북한 체제와 정권에 대한 이해와 경험과 예측 능력이었다"며 "남북한 통일 문제는 특정 정권이나 정파만의 전유물이 될 수 없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가 오는 4월15일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 것은, 바로 이런 이분법적 사고 속에 서로 갈라져 끊임없이 반목하고 갈등하는 한국 사회가 통일을 향해 한 발짝 더 전진하는데 저의 미력한 힘이나마 보태기 위해서이다"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해 남과 북의 진정한 평화통일을 위한 현실적인 통일정책, 국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일정책이 입안되고 실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만약 태 전 공사가 지역구에서 당선될 경우 이는 탈북자 출신 첫 지역구 국회의원이 된다. 앞서 탈북자 출신 의원으로는 1994년 탈북한 조명철 전 통일교육원장이 2012년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공천받아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당 안팎에서는 태 전 공사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대신 지역구에 출마하더라도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당선 가능성이 높은 '강남 3구' 등 한국당의 텃밭에 전략공천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