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독도는 일본땅' 주장하는 전시 연 日, 韓의 항의에 "전시 보고 논의해"
상태바
'독도는 일본땅' 주장하는 전시 연 日, 韓의 항의에 "전시 보고 논의해"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1.2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 지요다구 도라노몬에 있는 '영토주권전시관'의 전시장 입구 모습. 기존 전시관을 7배 넓힌 이 전시관은 21일 문을 열었다. [사진출처=NHK 화면 캡처/ 뉴시스]
일본 도쿄 지요다구 도라노몬에 있는 '영토주권전시관'의 전시장 입구 모습. 기존 전시관을 7배 넓힌 이 전시관은 21일 문을 열었다. [사진출처=NHK 화면 캡처/ 뉴시스]

일본 정부가 21일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강변하는 '영토·주권 전시관' 확장 이전에 대해 우리 정부가 항의하자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억지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NHK에 따르면 에토 세이이치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시에선 역사적인 사실과 법적 입장을 명확히 했고, 다케시마(일본이 부르는 독도의 명칭)는 원래 일본의 영토라는 것을 정중히 설명하고 있다"며 "이해의 차이관이 있다면 전시관을 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면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일 도쿄 지요다구 도라노몬에 있는 미쓰이 빌딩에 새롭게 만든 영토주권전시관을 이날 오전 10시에 개방해 일반 관람객을 받았다. 이 전시관에서는 독도와 센카쿠 열도, 러시아와 영토 분쟁 중인 쿠릴 열도 4개 섬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2018년 1월 문을 연 구(舊)전시관은 히비야 공원 안의 시세이(市政)회관 지하 1층에 있었고, 전체 크기도 100㎡에 불과했다. 그러나 확장 이전한 전시관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아카사카(赤坂) 근처에 670㎡ 크기로 재개관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일본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잘못된 내용을 선전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확장·이전하고 개관식을 연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강력히 항의하며 폐쇄를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