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아베정권 나팔수'日 산케이신문, "한국언론은 '기레기'"
상태바
'아베정권 나팔수'日 산케이신문, "한국언론은 '기레기'"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1.1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산케이 신문이 한국 언론이 '기레기'로 불린다며 한국 언론을 폄하하는 시리즈 기사를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산케이 신문은 극우 보수 성향으로 일본에서 '아베 정권 나팔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신문은 '기레기'를 한글로도 표기하면서 언론을 야유하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산케이는 16일 '기레기로 불리는 한국 미디어 연구'를 주제로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취재기자에 광고 할당'이라는 제목의 첫 기사로 한국 신문업계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산케이는 먼저 작년 말 경향신문이 특정 기업과 관련한 기사를 내보내려 했다가 해당 기업이 약속한 협찬을 대가로 사장의 지시로 제작과정에 있던 해당 기사를 삭제한 사건을 문제 삼았다.

이에대해 산케이는 "한국의 대형 미디어는 상당수 이런 문제를 묵살하고 있다"며 경향신문 사태에서 있었던 문제가 한국 언론 업계 전체의 관행인 것처럼 보도했다.

또한, 판매 부수 기준으로 종합일간지 상위 10위 이내인 한 중견 신문사를 예로 들면서 취재기자가 소속된 편집국이 영업이나 판매로부터 분리되어 권력과 기업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보도해야 하는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장 기자가 중개하는 자금 모집의 일환으로 한국 신문사가 '시상식 비즈니스'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했다.

신문사가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 등의 기획을놓고 주최해 수상자가 상금을 받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기사를 게재하는 대가로 신문사가 '수상료'를 받는 구조라고 산케이는 지적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번 시리즈에 대해 일본과 공통의 과제를 안고 있는 한국 언론의 현재 실태를 보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베 정권과 가까워 살아있는 권력을 거의 비판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산케이신문이 '기레기'라는 표현까지 쓰면 한국 언론 전체를 비판할 자격이 있느냐는 지적이 일본 언론 내에서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