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한국당, 범죄와의 전쟁선포...“4대 비리·음주운전 3회 공천 배제”
상태바
한국당, 범죄와의 전쟁선포...“4대 비리·음주운전 3회 공천 배제”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2.11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비전e] '현역 의원 50% 이상 물갈이'를 공언한 자유한국당이 '입시와 채용, 병역, 국적'과 관련해 연루된 비리가 적발될 경우 공천을 배제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당은 "우리 사회에 큰 박탈감을 안겼던 '조국 형 범죄'는 더욱 철저한 검증을 실시해 부적격자에 대해서는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 같은 4대 분야 검증 과정에서 자녀와 친인척 등이 연루된 비리가 적발될 경우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하겠다고 전희경 의원이 11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병역의 경우 본인과 배우자, 자녀가 대상이며 고의적인 원정 출산도 기준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2003년 이후 총 3회 이상 음주 운전에 적발되거나, 뺑소니 운전이나 무면허 운전 경력이 있는 후보, 재임 중 불법과 편법으로 재산을 증식한 후보들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혐오감을 유발했거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불합리한 언행을 한 후보자, 성범죄와 여성혐오 및 차별전 언행 등의 물의를 일으킨 후보들에 대해서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 듯한 모습이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런 부분에 대해 (현역) 의원 중 대상자가 얼마나 되는지 여러분도 다 아실 것"이라며 이번 조치가 앞서 발표한 '현역 50% 이상 물갈이'를 방침을 실현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