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1:16 (목)
한국당의 격렬한 행보, 공수처 공약 허위로 文대통령·이해찬 고소
상태바
한국당의 격렬한 행보, 공수처 공약 허위로 文대통령·이해찬 고소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2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패널과 온라인 참여자 질문지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패널과 온라인 참여자 질문지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명예회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문 대통령과 이 대표가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발언한 것이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이라는 주장이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이 대표가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와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노무현 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발언한 내용을 허위사실이라며 자유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오늘(28일) 고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당 측은 “이회창 총재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도,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점도 없다는 사실은 이미 이 전 총재 자신이 부인했고 한나라당 대선공약집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밝혀진 바 있다”며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MBC를 통해 생중계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나라당 시절 이회창 총재, 2002년 대선 이회창·노무현 후보가 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했다" 라면서 신속하고 엄중하게 수사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단식 8일째 병원으로 이송된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이어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들까지 동반 단식에 나서면서 정부여당과 한국당 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