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1:16 (목)
"윤활유 2만ℓ 불 붙어" 여수 화재 3시간 15분만 진화
상태바
"윤활유 2만ℓ 불 붙어" 여수 화재 3시간 15분만 진화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오전 10시 10분께 전남 여수시 율촌면 월산리 H 주유소 옆 가구공장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속고 있다. 여수소방서 소방차와 전남 소방 헬기가 출동해 진화 작업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27일 오전 10시 10분께 전남 여수시 율촌면 월산리 H 주유소 옆 가구공장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속고 있다. 여수소방서 소방차와 전남 소방 헬기가 출동해 진화 작업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전남소방본부는 27일 오전 9시55분께 여수시 율촌면 한 윤활유 판매업소에서 불이 주변 창고·야산으로 번지면서 큰 피해를 남겼다고 전했다.

이 불로 가게를 비롯해 인접한 가구판매점·사무실 등 건물 5개 동이 타거나 그을렸다. 또 인근 야산 1652㎡가 소실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헬기 4대와 소방차량 44대와 소방관 150명을 투입, 진화 작업에 나서 3시간15분 만에 불을 껐다.

또 인접한 주유소, 아파트 단지 등으로 불이 번지지 않도록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했다. 

화재 현장이 주유소(위험물 20만ℓ 보관), 아파트 단지(357세대)와 가까워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가게 안에서 윤활유 2만ℓ가 타면서 치솟은 검은 연기와 바람을 탄 거센 불길로 인해 진화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