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1:16 (목)
'지상파 최초 女 앵커' 이소정 기자, "KBS 9시뉴스 중심에 서다"
상태바
'지상파 최초 女 앵커' 이소정 기자, "KBS 9시뉴스 중심에 서다"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11.26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동석 아나운서(왼쪽), 이소정 기자 / 사진 = 뉴시스 ]
[ 최동석 아나운서(왼쪽), 이소정 기자 / 사진 = 뉴시스 ]

20일 KBS에 따르면, 이소정 기자와 최동석 아나운서가 평일 '뉴스9'을 맡는다. 지상파 최초로 1TV '뉴스9'메인 앵커로 여성 기자를 발탁 했다. KBS 양승동 사장은 시대정신과 변화 요구를 반영해 ‘여성’과 ‘젊음’을 중심으로 혁신을 이룰 것이라고 전했다. 중년 남성 기자가 주요 뉴스를, 젊은 여성 아나운서가 일반 뉴스를 맡는 성차별적 뉴스 관행을 타파하는 것이 혁신의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자는 2003년 KBS에 입사했다. 사회부와 경제부, 탐사제작부 등에서 현장 취재를 경험했다. KBS 2TV '아침뉴스타임'과 1TV '미디어비평'을 진행했다. 멕시코 반군 '사파티스타'를 멕시코 현지에서 단독 취재해 2006년 올해의 여기자상을 받았다. 최 아나운서는 2004년 KBS에 입사한 후 2TV '아침뉴스타임' 1TV '생로병사의 비밀' 등을 진행했다.

기존의 '뉴스9' 메인 앵커인 엄경철 기자는 KBS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국장(보도국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각경 앵커는 KBS 2라디오 '이각경의 해피타임 4시'에 집중한다.

주말 '뉴스9'는 젊어진다. 30대인 정연욱 기자와 박지원 아나운서가 활기를 불어넣는다. 기존의 주말 '뉴스9'을 진행한 김태욱 앵커는 이승현 아나운서와 함께 '뉴스12'를 책임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