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강원랜드 채용 비리' 염동열 의원에 "檢, 3년 징역"...지인자녀등 39명 청탁
상태바
'강원랜드 채용 비리' 염동열 의원에 "檢, 3년 징역"...지인자녀등 39명 청탁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지난 7월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9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
[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지난 7월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9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

검찰은 18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혐의로 재판에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에 징역 3년을 선고 해달라고 요청 했다.

검찰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권희) 심리로 열린 염 의원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염 의원이 강원랜드 직원 채용 과정에서 본인의 청탁대상자들이 채용되게하려고 앞장서서 주도한 것이 객관적 자료로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염 의원은 2013년 지역구 사무실 보좌관 박모씨를 통해 자기소개서 점수를 조작하는 등 방법으로 지인과 지지자 자녀 등 39명을 강원랜드 2차 교육생으로 채용되도록 청탁한 혐의로 지난해 7월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강원랜드 취업 청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권성동(59) 자유한국당 의원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검찰이 항소해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권 의원은 지난 7일 항소심 첫 공판이 끝난 뒤 "검찰은 1심에서 (같은 내용을) 수도 없이 주장했지만 다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다 궤변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