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文대통령, 태국서 아베와 조우…4개월 만 '악수'
상태바
文대통령, 태국서 아베와 조우…4개월 만 '악수'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03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현지시각) 오후 태국 방콕 IMPACT Challenger에서 열린 갈라만찬에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정상 및 대표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현지시각) 오후 태국 방콕 IMPACT Challenger에서 열린 갈라만찬에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정상 및 대표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갈라 만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주최의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가 아베 총리 내외와 같은 줄에 서서 악수를 나눴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와 아베 총리 내외는 이어 단체 사진을 함께 촬영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내외는 태국 국왕 내외 및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내외와 같은 테이블에 착석했다. 아베 총리 내외는 문 대통령 테이블이 아닌 다른 곳에서 만찬을 했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상의 갈라 만찬의 경우 가까운 거리에서 오랜 시간 함께 있다는 특성 때문에 진솔한 얘기를 주고받게 마련"이라면서도 "대통령 테이블 중심의 몇몇의 경우에만 해당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은 지난 6월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 이후 4개월 여 만이다.

당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정상회의 개막을 앞둔 공식환영식 자리에서 8초 가량 악수를 나눴다. G20 정상회의 계기로 기대를 모았던 한일 정상회담이 최종 무산 되면서 두 정상 간의 마지막 만남이었다.

이후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전격 발표하면서 한일 관계는 급격히 냉각기를 맞았다.

정부는 일본이 안보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켰다며 그에 대한 맞대응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리면서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문 대통령은 일왕 즉위 의식을 계기로 이낙연 국무총리를 특사로 보내 관계 개선의 의지를 담은 친서를 보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 모친상에 조문 갔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를 통해 위로전을 보냈다.

한일 정상급에서 꽉 막혀 있던 어느 정도 소통 채널이 회복됐다는 점에서 향후 예정된 동아시아 정상외교를 통해 접점을 넓혀갈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도 정해진 프로토콜 상의 만남이었고 이날 아세안 갈라 만찬 역시 공식 프로토콜 위에서 이뤄진 만남이라 많은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양국 모두 갈등 해소의 출구를 모색하고는 있지만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대한 조치가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일본은 한국 정부의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서 진정한 관계 회복은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게 외교가 안팎의 평가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은 지난 6월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 이후 4개월 여 만이다.

당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정상회의 개막을 앞둔 공식환영식 자리에서 8초 가량 악수를 나눴다. G20 정상회의 계기로 기대를 모았던 한일 정상회담이 최종 무산 되면서 두 정상 간의 마지막 만남이었다.

이후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전격 발표하면서 한일 관계는 급격히 냉각기를 맞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