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통계청, 8월 출생 역대 최저...41개월째 기록 경신
상태바
통계청, 8월 출생 역대 최저...41개월째 기록 경신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30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올해 8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는 역대 최저를 달성했다. 출생아 수의 경우 동월 기준으로 41개월째 최저기록을 새로 쓰게 됐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2019년 8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출생아 수는 2만4408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73명(-10.9%)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통상 출생아 수는 계절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41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해왔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지난달 5.6명이었다. 8월 기준으로 조출생률이 5명대로 떨어진 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지난 8월 사망자 수는 2만3677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60명(-1.1%) 감소했다. 1983년 통계 작성 이후 계절적 영향으로 사망자 수가 많았던 2018년에 이어 2번째로 사망자 수가 많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8월 여름 폭염으로 사망자 수가 많았다"며 "올해는 작년 사망자 수에 대한 기저효과다. 지난해를 제외하면 올해 8월 사망자 수는 2번째로 높다"고 설명했다. 

인구의 자연증가분(출생아 수-사망자 수)은 731명으로 집계됐다. 이 또한 8월 기준으로 역대 가장 낮은 수치다. 조사망률은 5.4명으로 2015년 이후 5명대를 유지 중이다.

8월 혼인 건수는 1만8340건으로 1년 전보다 1005건(-5.2%) 감소했다. 이는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1~8월 누계 혼인 건수는 15만7641건이었는데 이마저도 역대 가장 낮다. 조혼인율은 4.2명이었다. 이혼 건수는 9059건으로 1년 전보다 234건(-2.5%) 감소했다. 조이혼율은 2.1%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