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9:47 (수)
李총리, 아베에 "韓日정상회담 기대 전해"
상태바
李총리, 아베에 "韓日정상회담 기대 전해"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0.2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에서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공군 1호기 귀국편에서 취재진과 만나 다음달 안에 한일정상회담이 추진될지에 대해 "제가 언급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정상회담 언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 "단지 거론이 됐다"며 "저의 기대를 가볍게 말했다. 시기, 장소가 아니라 기대를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는 들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한일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계기나 시점을 얘기하지는 않았고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양국 정상이 만남을 갖길 바란다'는 정도의 기대를 덕담처럼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이날 아베 총리와 만나 한일관계 악화를 방치해서는 안 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화와 소통, 교류를 지속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총리는 "전반적으로 한일 문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게 아베 총리의 말씀이고 저는 경색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이 발표한 것처럼 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가 다뤄졌는지에 대해서는 "거론되지 않았다. '강제징용'이라는 용어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한국이 국가 간 약속을 준수해야 하며,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도록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일본 시민, 학생들을 만난 소감으로 "언론이 전하는 분위기가 꼭 개인의 마음과 일치하지 않는다"며 반한 감정 속 우호적 기류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한국도 그렇지만 일본도 국민 개인의 마음 속에 숨어 있는 일시적으로 잠자고 있는 우호적인 마음이 눈을 떴으면, 몇 분이라도 그런 마음이 눈을 떴으면 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회담 후 취재진에게 "이제까지 간헐적으로 이어진 외교당국 간 비공개 대화가 이제 공식화된다고 받아들인다"며 "속도를 좀 더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은 (한일대화가) 공개되지 않았고 부정기적으로 했다"며 "그런 간헐적인 것들이 아베 총리의 발언 속에서 정식으로 인정받았고 '지속돼야 한다'고 했다. 이제 속도가 좀 더 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