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29 (수)
홍남기 부총리, 한러경제공동위 - '서비스투자 FTA' 내년까지 타결?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한러경제공동위 - '서비스투자 FTA' 내년까지 타결?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9.2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남기 부총리/ 사진 = 기획재정부 홈피 캡처 ]
[ 홍남기 부총리/ 사진 = 기획재정부 홈피 캡처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경제공동위) 18차 회의에서 러시아측과 양국간 서비스·투자 부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협상을 내년에 타결짓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측 파트너는 유리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한러 서비스·투자 부문) 1차 협상이 지난 6월에 열렸고, 조만간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내년도에는 협상을 타결하기 위해 목표를 세워서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측은 또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내년에 양국 교역을 300억 달러(지난해 약 250억 달러), 인적 교류를 100만명(지난해 약 70만명)으로 늘리기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한러경협의) '나인브릿지'(9개 다리) 사업들을 중간 점검했으며, 앞으로 좀 더 속도감 있게 사업을 실현해 나가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홍 부총리는 밝혔다.

가장 관심을 끈 한러 공동투자펀드 조성과 (부동산) 디벨로퍼 협의체 구성 문제에 대한 협상의 진척 수준은 각각 '조만간 양해각서 체결'과 '상호 견해 일치' 수준에 머문 것으로 보인다. 홍 부총리는 "미흡한 수준의 금융 분야 협력을 위해 1단계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육성을 위한 공동투자펀드를 가동하기로 합의했으며, 조만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난 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총 20억달러의 공동펀드를 조성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의 대러시아 경제제재가 아직 해제되지 않는 상황에서 양국간 공동투자펀드 조성및 집행이 소재및 부품 산업에서 어느 정도 수준까지 가능할지 의문은 남는다.

홍 부총리는 또 "양국의 디벨로퍼 기관이 협의체를 구성해 상시로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프로젝트들을 기획, 발굴, 선정하는 작업을 해나가기로 러시아 부총리와 견해 일치를 봤다"고도 했다. 말했다.

트루트녜프 부총리는 "양국 정상회담에서 설정한 양국 교역 규모 목표인 300억 달러까지 내년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 비자 면제 협정으로 2014년 31만명에 머물던 인적 교류가 70만명으로 늘어났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방러 기간에 러시아 국영 에너지회사 가스프롬의 알렉세이 밀레르 사장, 러시아 국영 전력회사인 로세티(ROSSETI)의 파벨 라빈스키 사장, 러시아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최고경영자(CEO) 등 러시아 측 공기업 인사들과도 만나 남·북·러 3각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모스크바 스콜코보 혁신센터를 방문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