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러시아, '불법조업 北·선원 161명 나포' 선박 나홋카로 이송
상태바
러시아, '불법조업 北·선원 161명 나포' 선박 나홋카로 이송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9.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배타적경제주셕(EEZ) 내에서 불법조업 중인 북한 어선을 내쫓기 위해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러시아 당국이 불법조업 중 억류된 북한 선원 161명 및 선박을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남부 나홋카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20일 타스통신에 따르면 동해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러시아 국경경비대를 공격한 북한 선원 161명 및 이들이 타고 있던 선박 2척이 이날 당국 호송 하에 나홋카에 도착했다.

타스통신은 러시아 연방보안국 설명을 인용, 러시아 당국이 항구에 선박을 정박시키고 선원들을 선상 조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총영사가 조사를 참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러시아 국경경비대는 동해상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키토-야마토여울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북한 선박 2척 및 11척의 모터보트를 발견해 나포했다.

총 161명의 북한 선원이 억류됐으며, 억류 과정에서 일부 선원들이 러시아 국경경비대원을 공격해 부상을 입혔으며 경비대원중 1명은 총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러시아 조사위원회는 해당 사건에 대해 사법당국자에 대한 생명침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